평택민요 보고 듣기

본문 바로가기

평택민요 보고 듣기

|농요|

01.모내기소리 [이민조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에~여기도 모심었네. 어럴~얼 널 널 상사디야 에~여기도 모심었네. 어럴~얼 널 널 상사디야
북답이라 좋은 논에 왼갖 벼를 심어 보세
앞뜰에는 천석 짓기 뒤뜰에는 만석 짓기
천석 짓기에 모를 붓고 만석 짓기를 심을 적에
여주 이천 자체벼 삭발위승 염주걸이
평택 안성 다마금벼 광해 통진 녹두벼
삼수갑산 장산벼 함흥 조도 장다리벼
인간 칠십 노인벼 대련지수 쉰날거리
산에 올라 산다래끼 들에 내려 들충벼
의전 앞에 상모찰 보고도 좋다 상모찰
대야 앞에 양푼찰 울긋불긋 대추찰
천년지한 오곡벼 풍진 전답에 다락이벼
단군천년 박달벼 남산유조 부엉 달이
엽전풍랑 담박이벼 유덕 무덕 도덕다리
이름이 좋다 흉년 모르기 만석이야 천석거리
컬커덕 푸드덕 쟁기찰 왼갖 벼를 다 심고서
장장하에 여름날에 제초 공부 힘을 쓸 제
논에 가면 살피 뽑기 조밭에는 가라지
팥밭에는 찌게 덤풀 콩밭에는 새삼지
왼갖 김을 다 제하고 상제 박제를 막아내니
오월농부 팔월송이 우리네 농부가 이룬 바라
무정세월 여류하여 천고마비가 돌아오니
오곡백과는 무르익어 금광지도를 당도했네.
추수동장 걷을 적에 대주댁 우마걸이
별백이 천지각을 낱낱이 쓸어다 놓고
밖마당에다 타작하고 앞마당에다 노적할 제
앞 노적이냐 뒷 노적이냐 거리 노적 줄 노적
명예 노적 쌀 노적을 다물 다무리도 쌓여놓고
고대광실 높은 집에 금의옥식을 우적하고
세세연년 땅을 사니 광치전장 좋을시고
밖에 통금이 좋다 해도 천하지대본이 으뜸일세.
다 심었네.
02-1.논매기소리 (초벌매기 / 얼카덩어리) [이민조 / 평택민요보존회]
02-2.자진논매기소리(초벌매기 / 자진얼카덩어리)[이민조 / 평택민요보존회]

02-1.논매기소리 (초벌매기 / 얼카덩어리) [이민조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소리] [받는소리]
얼카덩어리 얼카덩어리
높은데 뚝 떠 가지고 얼카덩어리
깊은 데다 쓸어 넣고
뒷손질을 잘하세
허리가 아파도
아프단 말 말고
삼등 허리를
주축여 가면서
한 허리 단참에
나가 봅시다
우리 동사들
어디를 가던지
일심협력
으뜸일세.
명사십리
해당화야
꽃이 진다고
설움을 말어라
명년 춘삼월
또 다시 오면은
너는 다시 피련만
초로 같은
우리 인생
아차 하면은
다시 오기는
만수장님에
운무로다
여보시오
공방님네
또한 말씀을
들어보소.
만승천자
진시황은
만리장성을
굳이 쌓고
아방궁을
높이 짓고
장생불사
하시려고
심신산에
올라가서
불사약을
캐오려고
삼천궁녀를
시행하여도
천명이
운명인지라
그도 또한
한이나 되어서
여산릉
깊은 골에
고이고이도
잠드셨네.
천하명장
초패왕은
우미인을
이별 할 제
한숨은 쉬어서
태풍 되고
눈물은 흘려서
내를 이뤘네.
인생 백년이
머다 말고
부지런히
일하여서
금세발복이나
누려보세.

02-2.자진논매기소리(초벌매기 / 자진얼카덩어리)[이민조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소리] [받는소리]
어이쳐하 어이쳐하
황해도 명산 어이쳐하
구월산 밑에
진주 캐는
저 처녀야
너의 집은
어디 길래
해가 져도
왜 아니 가나
강풍제월
널리 쳤더니
연비원앙이
나래를 펴고
둥실 둥실
춤을 춘다.
이 강산을
들을 닦아서
구목위소를
하였더니
태평성대가
되었도다.
다 맸네.
03. 논매기소리(두벌매기소리 / 대허리)[이민조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어화슬슬대허리야 어화슬슬대허리야
노세 노세 젊어 노세
늙고 병들면 못 노나니
앞동산에는 봄 춘자요
뒷동산에는 푸를 청자
가지가지 꽃 화자요
굽이굽이 내 천(川)자라
연꽃에 연방아 앞에
연밥 따는 저 처녀야
연밥일랑 내 따 줄게
내 품안에 잠들어 다오
잠들어 주긴 어렵진 않소만
연밥 따기가 늦어를 가오
섬섬 세월 염화두에
애를 끓는 저 두견아
허다공산 다 버리고
이 내 문전에 와 왜 우느냐
밤이 면은 네 우는 소리
억지로 단잠을 깨워 놓고
심야삼경 깊은 밤에
잠 못 이루어 한이로다
청산녹수 흐르는 물에
생초 씻는 저 처녀야
겉에 떡잎 다 제쳐놓고
속에 속잎을 나를 주오
보름달이 원만키는
초승달이 시작이요
천리원정 득달함은
첫 걸음에 시작일세.
산전수전 다 버리고
타도 타도 월타도에
누구를 바라고 나 여기를 왔나
소슬 단풍 찬바람에
울고 가는 저 기럭아
영문학과 음심단원에
우리 님 소식이나 전코 가지
인생일사 믿음 없어
백년광음이 몽중이라
부귀영화가 좋다 하나
달팽이 뿔 다름없네.
몽중 같은 이 세상에
초로인생 들어보소.
인간 칠십 고래희라
새벽이슬 다름 없네
새벽이슬 구슬 띤들
얼마 오래 보존 할꼬.
다 맸네.
04-1. 방개타령(만물매기소리) [이민조 / 평택민요보존회]
04-2. 자진방개타령(자진만물매기소리) [이민조 / 평택민요보존회]

04-1. 방개타령(만물매기소리) [이민조 / 평택민요보존회]

어기야~~ 흥~에 ~ 에이히~에 어허~라 방게~ 흥게가 논다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에헤야 데여라 방게야 에헤야 데여라 방게야
01. 일락은 서산에 해 떨어지고 월출동령에 저 달이 솟는다
02. 찰라당 찰라당 갑사댕기 고운때도 안 벗어서 사주가 왔구려.
03. 천길만길에 뚝 떨어져 살아도 우리 님 정 떨어져 나 못살리라
04. 저가 날만치 사랑을 한다면 가시밭이 천리라도 발 벗고 간다.
05. 울타리 밑에서 꼴 베는 저 총각 눈치나 있거든 떡 받아 먹지
06. 울긋불긋 홍당무치마 꺼적 문안에서 손짓을 한다.
07. 울타리를 꺾으면 나온다더니 행랑채를 들어도 왜 아니 나오나
08. 답사리 밑에 저 벌거숭이 언제나 길러서 내 낭군 삼느냐
09. 앞강에 뜬 배는 낚시질 배구요 뒷강에 뜬 배는 낚시질 배로다
10. 임 실러 갈 적엔 이 돛을 달고요 임 싣고 올 적에 쌍 돛을 단다.
11. 일구월심 노래를 하면은 허다 정량이 없어지고
12. 염불삼매를 성취하면은 천우삼재가 끊어진다.
13. 담 넘어 갈 적에 큰맘을 먹더니 문고리 쥐고서 발발 떤다.
14. 일본대판이 얼마나 좋길래 꽃 같은 날 두고서 연락선 탔느냐
15. 아랫집 처녀는 시집을 가는데 이웃집 총각은 목메러 간다.

04-2. 자진방개타령(자진만물매기소리) [이민조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어이처하 어이처하
삥삥 돌려서
휘감아 보세
우리 동사들
잘도 감는다
오늘날은
여기서 놀고
내일 날은
장구배미로
우리 다 같이
흔들러 가세
어이처하
어이처하
어이처하
어이처하
다 했네.

|어업요|

01. 닻감는 소리(출항할 때)[인원환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하늬바람 불어오면 어야~ 돛을 달고 배질하세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마파람 불어오면 어~야~ 고기떼가 모여 든다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일락서산 해는 지고 어~야~ 월출동령 저 달 솟네.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오늘저녁 뻘이 울면 어~야~ 내일 날에 바람 분다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황포돛대 돛을 달고 어~야~ 어디로 가는 배냐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꼴뚜기가 뛰어들면 어~야~ 망둥이도 뛰어든다.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아산만 우리어장 어~야~ 천추만대 이어간다.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강다리가 걸려들면 어~야~ 거물치도 걸려든다.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봄이 돌아오면 어~야~ 하늬바람을 조심하세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여름이 돌아오면 어~야~ 갈바람을 조심하세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가을이 돌아오면 어~야~ 선도리바람을 조심하세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겨울이 돌아오면 어~야~ 바다성애를 조심하세 〃어기야 디야~ 어~야 어~어~어~어~~야 에~헤~헤 헤~야
다같이 : 다 감았네. 다같이 : 다 감았네.
02. 큰 배 노젓는 소리[이종구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소리] [받는소리]
01.
에~이혀 에~이혀
어~이야~아 어~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야~아 에~이야~아
어야디야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야디야
한어디쯤이요? 어야디야. 두멍턱이다. 에~헤~ 헤~ 헤 에이혀
02.
에~이혀 에~이혀
어~야아 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야아 에~야아
우리 배가 어야디야
잘도 간다.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 쯤이요? 어야디야. 육측급이다. 에~헤~헤~헤 에이혀
03.
에~이혀 에~이혀
어~이야~아 어~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야~아 에~이야~아
어야디야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쯤이요? 어야디야. 냉정굽이다. 에~헤~ 헤~ 헤 에이혀
04.
에~이혀 에~이혀
어~야아 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굳에~야아 에~야아
우리 배가 어야디야
잘도 간다.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 쯤이요? 어야디야. 돌기봉이다. 에~헤~헤~헤 에이혀
05.
에~이혀 에~이혀
어~이야~아 어~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야~아 〃에~이야~아
어야디야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쯤이요? 어야디야. 노랑바위다. 에~헤~ 헤~ 헤 에이혀
06.
에~이혀 에~이혀
어~야아 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야아 에~야아
우리 배가 어야디야
잘도 간다.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 쯤이요? 어야디야. 대동여다. 에~헤~헤~헤 에이혀
07.
에~이혀 에~이혀
어~이야~아 어~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야~아 에~이야~아
어야디야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쯤이요? 어야디야. 닭의 머리다. 에~헤~ 헤~ 헤 에이혀
08.
에~이혀 에~이혀
어~야아 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야아 에~야아
우리 배가 어야디야
잘도 간다.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 쯤이요? 어야디야. 삿갓 바위다. 에~헤~헤~헤 에이혀
09.
에~이혀 에~이혀
어~이야~아 어~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야~아 에~이야~아
어야디야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쯤이요? 어야디야. 돼지여다. 에~헤~ 헤~ 헤 에이혀
10.
에~이혀 에~이혀
어~야아 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야아 에~야아
우리 배가 어야디야
잘도 간다.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 쯤이요? 어야디야. 벼락바위다. 에~헤~헤~헤 에이혀
11.
에~이혀 에~이혀
어~이야~아 어~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야~아 에~이야~아
어야디야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쯤이요? 어야디야. 솔개바위다. 에~헤~ 헤~ 헤 에이혀
12.
에~이혀 에~이혀
어~야아 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야아 에~야아
우리 배가 어야디야
잘도 간다.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 쯤이요? 어야디야. 여흥바위다. 에~헤~헤~헤 에이혀
13.
에~이혀 에~이혀
어~이야~아 어~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야~아 에~이야~아
어야디야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쯤이요? 어야디야. 범바위다. 에~헤~ 헤~ 헤 에이혀
14.
에~이혀 에~이혀
어~야아 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야아 에~야아/td>
우리 배가 어야디야
잘도 간다.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 쯤이요? 어야디야. 송곳녀다. 에~헤~헤~헤 에이혀
15.
에~이혀 에~이혀
어~이야~아 어~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야~아 에~이야~아
어야디야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쯤이요? 어야디야. 나비여다. 에~헤~ 헤~ 헤 에이혀
16.
에~이혀 에~이혀
어~야아 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야아 에~야아
우리 배가 어야디야
잘도 간다.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 쯤이요? 어야디야. 멍건이다. 에~헤~헤~헤 에이혀
17.
에~이혀 에~이혀
어~이야~아 어~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야~아 에~이야~아
어야디야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쯤이요? 어야디야. 안섬이다. 에~헤~ 헤~ 헤 에이혀
18.
에~이혀 에~이혀
어~야아 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야아 에~야아
우리 배가 어야디야
잘도 간다.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 쯤이요? 어야디야. 성구미다. 에~헤~헤~헤 에이혀
19.
에~이혀 에~이혀
어~이야~아 어~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야~아 에~이야~아
어야디야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쯤이요? 어야디야. 장고항이다. 에~헤~ 헤~ 헤 에이혀
20.
에~이혀 에~이혀
어~야아 어~야아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야아 에~야아
우리 배가 어야디야
잘도 간다. 어야디야
어~야아 어~야아
여기 이곳은 어야디야
어디 쯤이요? 어야디야. 도리섬이다. 에~헤~헤~헤 에이혀
다같이 : 다왔네.
03. 수심 재는 소리 / 닻 내리는 소리[이종구 / 평택민요보존회]
여기는 일 홉이요
여기도 또 이 홉이요
여기도 또 삼 홉이요
여기는 네 홉이요
여기는 오 홉이요
여기는 육 홉이요
여기도 칠 홉이요
여기는 팔 홉이요
메기는 소리 [받는소리]
정자리요 닻 주세
준비 자~
어 ~ 어거야~
손이야 자~
04. 돌 옮기는 소리[이종구 / 인원환]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요~ 어~야~ 돌이요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요
발 조심 하면서 여~야 돌이요
어~야~돌이다 어~야~돌이다
어~야 돌이요 어~야 돌이요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돌이다 어~야~돌이다
어~야 돌이요 어~야 돌이요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05. 아매 내리는 소리 / 수해 내리는 소리[이종구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아매 준비! 자~~
어거~야 어~야
어거~야 어~야
손이야! 자~~
수해! 야~~
어거~야 어~야
어거~야 어~야
손이야! 자~~
06. 아매 올리는 소리 / 수해 올리는 소리[이종구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영차라 영차!
영차! 영차!
영차라! 영차!
영차! 영차!
어거~야 어~야
야~~ 야~~
손이야! 자~~
수해! 수해!
어~야 어~야
야~ 야~~
손이야! 야~~
07. 돌 옮기는 소리[이종구 / 인원환]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요 어~야 돌이요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발 조심 하면서 여~야 돌이다
어~야~돌이다 어~야~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어~야 돌이다
08. 그물 뽑는 소리[이종구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강다리 털어서 어야디야
누대도 빨고 어야디야
고기를 몰아서 어야디야
잡아 당깁시다 어야디야
에~이혀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밴댕이 놀면은 어야디야
우여도 놀고 어야디야
낙지가 놀면은 어야디야
우여도 논다 어야디야
에~이혀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숭어가 뛰면은 어야디야
농어도 뛰고 어야디야
밴댕이 뛰면은 어야디야
우여도 뛰고 어야디야
에~이혀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강다리 들으면 어야디야
우여도 들고 어야디야
우여가 들면 어야디야
거물치가 운다 어야디야
에~이혀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민어가 들면 어야디야
농어도 들고 어야디야
삼치가 들면은 어야디야
준치가 든다 어야디야
에~이혀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불뚝으로 어야디야
꽉 찼으니 어야디야
싸잡아서 어야디야
잡아 당깁시다 어야디야
에~이혀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에~헤~ 헤~ 헤 에이혀
다 잡았네!!
09. 바다질 소리/ 잦은 바디질 소리[이의근 / 인원환]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어이~여어라 바디여 어이~여어라 바디여
우리 선주님 좋아 하겠네 어이~여어라 바디여
돈 나온다 돈 나와요 어이~여어라 바디여
이 고기를 퍼서 싣고 어이~여어라 바디여
우리 선주님 보러 가세 어이~여어라 바디여
바디 소리가 너무 적다 어이~여어라 바디여
이 바디 소리에 돈 나온다 어이~여어라 바디여
이 바디 소리에 웃음이로다 어이~여어라 바디여
바디 바디가 다 되었다 어이~여어라 바디여
만선에 쌍기를 꽂고 어이~여어라 바디여
돛을 달고서 들어를 가세 어이~여어라 바디여
어~야 바디여 어~야 바디여
어~야 바디여 어~야 바디여
네 구탱이를 어~야 바디여
툭툭 털어서 어~야 바디여
고기가 어~야 바디여
한 데로 모이게 어~야 바디여
바디 소리 어~야 바디여
힘이 들어 어~야 바디여
한 자루를 어~야 바디여
다 펐으니 어~야 바디여
쉬어를 가세 어~야 바디여
어~야 바디여 어~야 바디여
어~야 바디여 어~야 바디여
다같이 : 어이~여어라 바디여
10. 줄 사리는 소리[이종구 / 인원환]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에이자자
영~차 어이자자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에이자자
영~차 에이자자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어이자자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영~차 에이자자
영~차 영~차
다 올라왔네! 어~이셔!!
11. 그물 다는 소리[이종구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어~어~어~야 자~~
어~어~어~야 자~
어~어~어~야/td> 자~
어~어~어~야 자~
잡아메요~ 야~~
12. 고기 되는 소리(작은말)[이종구 / 인원환]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사설
고기 많이 잡았습니까? 예~많이 잡아가지고 왔어유.
재떨이 한 되는 얼마고 통도 한 말은 얼마유? 재떨이는 십원이구, 통도 한 말은 백원입니다.
재떨이 다섯 되만 주시요~ 예, 그러세요.
소리
여기도 하나로다
여기도 또 둘이로구나
여기는 또 서넛이요
여기는 넷이요
여기는 다섯이로구나.
사설
덤 좀 많이 주시요 예~
아~고맙습니다.
13. 고기 되는 소리(큰말)[이종구 / 인원환]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사설
고기 많이 잡았슈? 예, 많이 잡았어유
통도 한말에 얼마유? 백원입니다.
통도 닷 말 주시요
소리
여기도 또 새로 한 말이요
여기도 또 두 말이로다
여기도 또 새로 서 말이로구나.
여기도 또 너 말이로다
여기는 다섯 말이요

|장례요|

01. 긴상여소리 [박용철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 소리 받는 소리
* 영 이기가 왕즉유택 재진견례 영결종천
靈이旣駕 往卽幽宅 載陳遣禮 永訣終天

우여 우여 우여 우여 우여
너~허 너~어 호와 어거리 넘차 너~어 호와 너~허 너~어 호와 어거리 넘차 너~어 호와
간다 간다 너~어 호와 나는 가네 너~어 호와 "
저승길 가는데 너~어 호와 노소가 있나 너~어 호와 "
영결종천에 너~어 호와 발길을 돌리네 너~어 호와 "
하던 일을 너~어 호와 다 버리고서 너~어 호와 "
백년 낭군님 너~어 호와 나를 잡구려 너~허 호와 "
어디로 가라고 너~어 호와 잡지를 않나 너~어 호와 "
꽃가마를 태우고 너~어 호와 갈 길을 재촉하네 너~어 호와 "
안 갈려고 너~어 호와 발버둥을 쳐도 너~어 호와 "
우리 군사들 너~어 호와 미안합니다. 너~어 호와 "
양 어깨에다 너~어 호와 나를 태우고 너~어 호와 "
아이구 지구 너~어 호와 서럽구나. 너~어 호와 "
눈 감는 것도 너~어 호와 어렵구나. 너~어 호와 "
여러 조객님 너~어 호와 안녕히 계세요 너~어 호와 "
할 수 없이 너~어 호와 떠나게 되었네. 너~어 호와 "
요령 소리에 너~어 호와 발작을 맞춰서 너~어 호와 "
아이고 어머니 너~어 호와 어디로 갈려고 너~어 호와 "
우리를 버리고 너~어 호와 가시면은 너~어 호와 "
어머니 따라서 너~어 호와 우리도 가야지 너~어 호와 "
아직 너희는 너~어 호와 못 가는 길이라 너~어 호와 "
살았을 때는 너~어 호와 고생도 많아서 너~어 호와 "
남 모르게 너~어 호와 눈물도 흘리고 너~어 호와 "
이 곳 저곳을 너~어 호와 다니면서 너~어 호와 "
품팔이 하러 너~어 호와 다니었건만 너~어 호와 "
너희들을 너~어 호와 키우려고 너~어 호와 "
온갖 고생도 너~어 호와 많이 하면서 너~어 호와 "
담배도 너~어 호와 많이 줄이고 너~어 호와 "
허리띠로다 너~어 호와 양식을 삼아 너~어 호와 "
그러다 보니 너~어 호와 세월은 가네. 너~어 호와 "
없는 살림을 너~어 호와 하다가 보니 너~어 호와 "
나도 모르게 너~어 호와 병이 들어서 너~어 호와 "
꼼짝을 못하고 너~어 호와 누웠으니 너~어 호와 "
어느 누가 너~어 호와 나를 도울까 너~어 호와 "
앓는 소리도 너~어 호와 대문 밖까지 너~어 호와 "
온 가족들이 너~어 호와 통곡을 하네. 너~어 호와 "
명사십리 너~어 호와 해당화야 너~어 호와 "
꽃이 진다고 너~어 호와 설워 마라 너~어 호와 "
명년 춘삼월에 너~어 호와 또다시 피련만은 너~어 호와 "
초로 같은 인생은 너~어 호와 한번 가면 너~어 호와 "
움이 나나 너~어 호와 싹이 나나 너~어 호와 "
저승길이 너~어 호와 멀다 하더니 너~어 호와 "
문밖을 나서니 너~어 호와 저승이로다. 너~어 호와 "
가시고도 너~어 호와 못 오실님이면 너~어 호와 "
내 정마저도 너~어 호와 가져를 가지 너~어 호와 "
임은 가고 너~어 호와 정만 남기니 너~어 호와 "
우리 부모님이 너~어 호와 나를 빌으실 때 너~어 호와 "
큰 절마다 너~어 호와 다니시면서 너~어 호와 "
온갖 정성을 너~어 호와 다들이시여 너~어 호와 "
석가여래에 너~어 호와 공덕으로 너~어 호와 "
아버님 전에 너~어 호와 뼈를 빌고 너~어 호와 "
어머님 전에 너~어 호와 살을 빌어 너~어 호와 "
제석님 전에 너~어 호와 복을 빌고 너~어 호와 "
칠성님 전에 너~어 호와 명을 빌어 너~어 호와 "
점점 자라 너~어 호와 장성한 것이 너~어 호와 "
요령소리에 너~어 호와 발자국을 띄게 너~어 호와 "
황천객이 너~어 호와 되고 보니 너~어 호와 "
모든 것이 너~어 호와 후회가 되네. 너~어 호와 "
우리 군사들 너~어 호와 시장도 하시니 너~어 호와 "
우리 잠깐 너~어 호와 쉬었다 가세 너~어 호와 "
우여 우여 우여 "
02. 자진상여소리 [박용철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소리] [받는소리]
너~호 너~ 호 너~호 너~ 호
갈 길이 바빠서 너~호 "
어서 가세 너~호 "
상주님은 너~호 "
어디 가셨나 너~호 "
노자라도 너~호 "
얻어 보세 너~호 "
땅을 치며 너~호 "
통곡을 한들 너~호 "
다시 오기는 너~호 "
영 틀렸네. 너~호 "
아이고 지고 너~호 "
어렵구나. 너~호 "
백년을 살자고 너~호 "
언약을 하고 너~호 "
백년도 못살고 너~호 "
헤어져 가네. 너~호 "
동네 어른들 너~호 "
힘이 들어도 너~호 "
오며 가며 너~호 "
보살펴 주오 너~호 "
산간벽지를 너~호 "
당도하니 너~호 "
송죽 바람은 너~호 "
쓸쓸하구나. 너~호 "
다 왔구나. 너~호 "
우여 우여 우여 "
03. 회닫이소리 (달공소리)[박용철 / 평택민요보존회]
[메기는소리] [받는소리]
어이여~라 달~공 어이여~라 달~공
우리 군사들 집 지어 보세 "
이승에서는 목재로 짓고 "
저승에 가면은 회 방아로 "
토담집을 지어보세 "
두 손으로 연추대 잡고 "
한 발을 내 디뎠다가 "
또 한 발을 옮겨 디디며 "
빙빙 돌며 다져 보세 "
잘하려고 마음만 먹으면 "
안 되는 일이 어디 있나 "
내가 이승에 살았을 때 "
살림이 간구하여 "
내가 할 일을 못 다하였네. "
이웃집에 사는 아이들은 "
하고 싶은걸 다 하는데 "
우리 집에 아이들은 "
쳐다만 보고 부러워서 "
어찌하다 복을 못 타고 "
좋은 옷 한번 못 입혀 보고 "
배 불리도 못 먹었네. "
이 세상을 하직을 하고 "
채판관이도 너무 하시지 "
몇 해라도 더 살았으면 "
나도 남과 같이 살 것을 "
이것저것 다 틀렸네. "
아이고 지고 우리 엄마 "
이승에서 계실 적에 "
없는 것 많고 쓸 곳은 많아 "
이곳저곳을 다니면서 "
고생 많이 하시더니 "
흔한 살림 못해보고 "
고통만 느끼시다가 "
우리를 잡고 눈물을 흘리네. "
우리를 두고 떠나시네. "
두발을 구르며 울어 본들 "
허리띠 잡고 매달려도 "
무슨 소용이 있을 소냐. "
모든 정을 다 버리고 "
우리를 버리고 가시는 어머니 "
어찌하면 못 가게 하나 "
북망산천에 와서 보니 "
우리 상주 어디 갔나. "
어머니를 부르는 것도 "
오늘이면 그만인데 "
노자라도 조금 다오 "
내가 할 일을 다 하였으면 "
눈을 감고 갈 것인데 "
우리 아이들 어디 갔나. "
손이라도 만져 보고 "
머리라도 잘 비껴 줄 것을 "
황천객 될 줄만 알았으면 "
마음에 들게 하여 줄 걸 "
모든 것이 후회가 되네. "
아이고 지고 서러워라 "
이 설움을 어찌하나 "
이 집을 다 짓고 보면 "
어머니 두고 어찌 가나 "
해가 지고 밤이 오면 "
슬피 우는 두견새 울고 "
낮이 되면 뻐꾹새 우니 "
처량하여 어찌 사나 "
걱정을 말고서 돌아가거라. "
내년 이맘때 돌아오면 "
혼신이라도 가 볼 테니 "
우애 있이 잘 살아라 "
이웃에 사시는 아주머니 "
오며 가며 다니시다 "
우리 집 좀 돌봐 주오 "
낭군님 손도 못 잡고 "
어디로 갔는지 보이지 않아 "
아이들 데리고 잘 살라고 "
유언 한마디 못 하였네 "
여보시오 군사님들 "
회 방아로 짓는 집이고 "
힘을 들여 짓는 집이니 "
천년만년을 살집이요 "
구년지수 긴 장마가 "
연추대로다 쾅쾅 다져서 "
달공 소리에 힘을 모아 "
탄탄하게 지어 주오 "
북망산천을 당도하니 "
송죽바람은 쓸쓸한데 "
두견이 조차 슬피 우네. "
귀촉도 불여귀야 "
너도 울고 나도 울어 "
심야 삼경 깊은 밤을 "
같이 울어 새워 볼까 "
서산에 해가 지니 "
벗도 없이 나 혼자서 "
어둔 밤을 보내겠지 "
아이고 지고 서럽구나. "
이 설움을 어찌하나 "
어기여차 달공일세 "
그럭저럭 다 지었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