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민요의 특징

본문 바로가기

평택민요의 특징

평택시는 경기도의 남단에 위치한 고장으로. 동쪽으로는 안성시 용인시, 서쪽은 아산만,남양만, 남쪽은 충청남도 아산시 천안시, 북쪽은 화성시와 접하고 있다.

약간의 구릉을 제외하고는 비교적 평탄한 지형으로 되어 있어 논농사에 적당하다.
그러므로 평택은 두레소리(농업노동요)와 뱃소리(어업노동요)가 발달했다.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48호 평택 민요(평택 농요, 어업요, 장례요) 보유자의 장인적 삶을 조명하고, 전통 사회에서의 노동요의 역할을 되짚어보고 전통 민요의 예술적 가치와 우수성을 되짚어본다.

세월 속에 간직한 노동의 음(音)

故 박용철(장례요), 故 이종구(어업요), 이민조(농요) 보유자는 청년 시절부터 선소리꾼으로 뽑혀 다니며, 각 노동의 현장에서 농악 가락을 도맡았다.

현재는 가사는 물론 가락까지도 기억하고, 소리를 잇고자 하는 이에게 평택민요보존회를 중심으로 모든 기량을 전수하고 있다.
이민조 농요(두레소리) 보유자1930년 경기도 평택 출생인원환 어업요(뱃소리) 보유자1939년 경기도 평택 출생이의근 어업요(뱃소리) 보유자1941년 경기도 평택 출생어영애 장례요(상여소리) 보유자1956년 경기도 평택 출생

노동요(勞動謠)


노동을 효과적으로 진행시키고, 집단노동시에 행동통일을 위한 구령의 역할을 하는 노래이다. 노래를 부름으로써 즐겁게 노동을 할 수 있고 또한 노래를 통하여 노동의 내용이나 노동하는 사람의 생각과 감정을 나타내게 된다.
노동요의 종류로는 ① 농업노동요(밭갈이 ··모내기 ··김매기 ··타작할 때의 노래) ② 길쌈노동요(물레노래 ··삼 삼는 노래 ··베틀노래 등), ③ 토목노동요(땅다지기 ··달구질 등의 노래), ④ 운반노동요(가마 ··목도 ··상여를 멜 때의 노래), ⑤ 어업노동요(노젓기 ··그물당기기 때의 노래와 해녀의 노래) 등이 있다.
노동요는 산업화로 인해 해당 노동이 사라지면서 그 기능을 잃게 되었다. 그러나 노동요는 가락의 우수성뿐만 아니라 한국 음악을 살필 수 있고, 각 지역의 특성을 구분하고 전통사회의 문화전반을 읽을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서 보존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필요로 하고 있다.

평택(平澤)의 민요(民謠)


평택시는 경기도의 남단에 위치한 고장으로, 약간의 구릉을 제외하고는 비교적 평탄한 지형으로 되어 있어 논농사에 적당하다. 또한 서쪽으로 아산만, 남양만을 접하고 있어, 경기도에서 드물게 뱃소리(어업노동요)가 발달한 지역이다.
평택민요의 음악의 기층에 깔린 고유의 음악적 특징을 살펴보면 경상도, 강원도 지역에서 나타나는 메나리 토리를 주로 한다.

농요(두레소리)


평택의 대표적인 두레소리는 <모내기소리>와 <김매기소리>가 있다. <김매기소리>는 초벌(애벌/얼카덩어리), 두벌(재벌/대허리), 세벌(만물)에 걸쳐 행해졌는데 두레의 조직이 가장 효율적으로 이용되면서 불러진 노래이다.
<모내기소리>는 ‘상사디야’를 주로 부르고 <논매기소리>는 초벌은 주로 ‘얼카덩어리’ 두벌은 ‘대허리’, 세벌은 ‘방개타령’을 하는데 지역에 따라서 초벌 때 ‘올라가세’를 부르기도 하였다.

어업요(뱃소리)


평택민요보존회의 뱃소리(어업노동요)는 경기남부지역 유일의 뱃소리 민요로서 경기북부지역과는 음악적인 면에서 구별된다. 신왕리 지역의 뱃소리(어업노동요)로는 <닻감는 소리>, <큰배 노젖는 소리>, <닻 내리는 소리>, <돌 옮기는 소리>, <아매/수해 내리는 소리>, <그물 뽑는 소리>, <줄 사리는 소리>, <그물 다는 소리>, <고기 되는 소리> 등이 전승되고 있다.
평택의 신왕리 일대에서는 1972~3년도까지 중선 배를 끌고 그물을 쳐서 고기를 잡았다. 중선 배는 여러 명이 집단적으로 어업에 참여하므로, 이 때 불리는 소리들 또한 메기고 받는 형태로 불린다. 평택 어업요는 대부분 선후창으로 부르지만, 그 형식은 선후창의 일반적인 형식에서 벗어나는 곡들이 많다. 즉 메기는 소리 선율만 변주를 하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평택의 어업요에서는 메기는 소리와 받는 소리가 계속 변주를 해 나가는 경우가 있다.

장례요(상여소리)


사람이 나서 살다가 죽기까지에 거쳐야 할 의례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가운데서도 사람이 죽어서 장사를 지내는 의례인 상례가 가장 규모도 크고 복잡하다. <상여소리>는 장례식이 진행되는 동안에 불리는 소리의 총칭이다. 상여가 나갈 때 부르는 <긴 상여소리>와 <자진 상여소리>가 있고, 회를 다지며 부르는 <회다지소리>가 있다.
평택에서 전승되는 장례의식요는 긴 상여소리에는 <어거리 넘차>를 부르고 자진 상여소리로 넘어가면 <너화 너화>를 부른다. 회를 다지며 부르는 회다지소리에는 <달공소리>가 불린다. 다른 지역의 장례요의 일반적인 가창방식과 같은 선후창 방식이며, 메기는 소리에서 하행형, 물결형, 궁형 등 다양한 변주가 나타난다.